티스토리 뷰

블로그 이전했습니다 : http://welikenoodles.com




- 아이폰용 에버노트 앱 기본사항

내가 쓰는 폰이 아이폰이라 아이폰을 기준으로 설명을 하겠다. 보통은 아래 화면처럼 나오는데 왼쪽 상단의 ‘설정’ 메뉴를 통해 홈 화면을 자신의 취향에 맞게 설정할 수 있다. 




맨 위에 있는 텍스트, 카메라, 사진, 알리미, 목록 등을 이용하여 바로바로 메모를 할 수 있다. 특히나 바로가기로 지정해놓은 박스도 있어서 자주 가는 노트북에 쉽게 갈 수도 있다.





‘텍스트’ 메뉴를 눌렀을 때 나오는 화면. 여기서도 사진, 오디오, 할 일 목록 등을 넣을 수가 있다.





알림을 받고자 하는 사항도 지정해 넣을 수 있다.





할 일 목록 형으로 메모를 할 땐 위 화면처럼 체크박스가 뜬다. 할 일을 다 했을 땐 체크박스를 클릭하면  v표시가 된다.


- 취재 시 빛을 발하는 에버노트

물론, 제대로 된 취재를 할 경우엔 디카, 녹음기 등의 장비가 별도로 필요하겠지만 메모를 위해서 에버노트를 활용할 때 특히 빛을 발한다. 에버노트는 노트를 만든 날짜, 수정한 날짜는 물론 어디서 그 노트를 만들었는지까지 지도로 표시된다. 취재 후에 글을 쓸 때 참고하면 끝내준다. 

그래서 여행취재를 할 때는 장소가 바뀔 때마다 한 글자라로 기입해서 노트를 만들어두는 것도 한 방법이다. 이왕이면 사진 한 장 찍어두는 게 더 좋겠다. 타이핑을 하기엔 시간이 거릴 수 있을테니. 





- 순간의 아이디어 기록

길을 가다 혹은 여행을 하면서 불현듯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가 있다. 이럴 때면 아이디어가 날아가기 전에 재빨리 메모를 해두어야하는데 이럴 땐 에버노트 앱을 키고 메모를 할 수 있다. 물론 다른 메모앱들도 많지만 다른 디바이스랑 연동되어야 하고, 그것을 바탕으로 글을 써야하는 입장에선 하나로 통일하는 게 편리할 때가 많다.

얼마 전에는 뭔가가 풀리지 않아 답답한 마음에 잠이나 자려고 누웠는데 신기하게 그제서야 아이디어가 마구 생각이 나는 거였다. 그래서 에버노트 앱을 키고 한참을 썼던 것 같다. 물론 PC보다는 타이핑 속도도 느리고 오타도 드럽게 많이 나오지만 중요한 건 기록한다는 것이다.

 

- 할 일 목록도 이동하면서 체크할 수 있다

에버노트에 있는 할 일 목록도 유용하다. 내 경우는 여행경로를 넣어놓고 미션클리어했을 때 지우는 편이다. 그럼 어딜 갔고 안 갔는지가 한 눈에 보인다. 여행을 떠나기 전에도 편리하다. 가져가야 할 물건 리스트를 적어놓고 챙겨넣으면서 체크를 하면 빠짐없이 짐을 꾸릴 수도 있다.





또한 말 그대로 해야할 일도 목록으로 만들어놓으면 잊지 않고 챙겨서 일을 할 수도 있다.






- 스마트폰을 보면서 PC로 글을 쓸 수 있다

스마트폰이 있다는 것은 작은 PC가 하나 더 있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. 따라서 PC로 글을 쓸 때 저장해놓은 아이디어나 스크랩한 정보 등을 검색 등으로 찾아 보면서 PC로는 글을 쓸 수도 있다. 


물론 이 외에도 다양한 기능이 많을 것이다. 추가로 있을 활용법은 내가 앞으로 직접 활용해보고 추천할만한 것만 추려서 알려드릴 생각이다. 이 블로그에서는 아니고 나를 위해, 또 나와 같이 ‘글쓰는 디지털노마드’를 지향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든 홈페이지, ‘콩팜스’에서 연재할 예정이다. 


이 글은 ‘블로거에서 작가로(가)’의 연재물입니다.
연재가 끝나면 ‘구글문서’로 묶어 ‘콩책(미니북)’으로 제공할 예정이며
종이책은 소량한정판으로 만들어 팔아 볼 생각입니다. ^^


‘블로거에서 작가로(가)’는 이렇게 구성됩니다.

1부 작가로 살기위한 고군분투기
  1. 2003년, 블로그를 시작하다 http://www.foodsister.net/2868
  2. 멀티블로그에서 하나의 블로그로 정착하다 http://foodsister.net/2869
  3. 블로그 덕분에 대학을 졸업하다 http://www.foodsister.net/2870
  4. 프로젝트를 진행하다, 블사조 프로젝트 http://www.foodsister.net/2871
  5. 서울시 청년창업1000 프로젝트에 합격하다 http://www.foodsister.net/2872
  6. 출판사에서 책을 제안받다 http://www.foodsister.net/2875
  7. 책 한 권이 나오니 제안이 알아서 들어오다 http://www.foodsister.net/2876
  8. 글쓰기에 있어 하나의 카테고리를 점령하기로 결심하다 http://foodsister.net/2877
  9. 자기다움의 글들을 연구하다 http://www.foodsister.net/2879
  10. 환갑까지 콩책 100권 쓰기 프로젝트를 시작하다 http://foodsister.net/2881
2부 먹는언니가 글쓰는 법

  part1. 글쓰기 준비운동
  1. 글쓰기를 위한 자료수집법 http://foodsister.net/2882
  2. 키워드 낙서로 이뤄지는 글의 구성 http://foodsister.net/2883
  3. 나만의 컨셉을 살려내기 http://www.foodsister.net/2885
  4. 나의 캐릭터를 설정하고 드러내기 http://www.foodsister.net/2886
  5. 오픈할 것인가, 감출 것인가 http://foodsister.net/2887
  part 2. 블로깅
  1. 무엇을 위한 블로그를 만들것인가(주제잡기) http://www.foodsister.net/2889
  2. 블로그, 누가 오느냐가 중요. 동족을 위한 블로깅 http://foodsister.net/2890
  3. 지식컨텐츠 : 활동컨텐츠 : 사생활컨텐츠 = 5 : 3 : 2 http://foodsister.net/2893
  4. 컨텐츠는 쉽고 재미나게, 할 수 있는 걸 다 활용하여 만들자 http://foodsister.net/2898
  5. 블로깅의 최종목적은 동족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 http://foodsister.net/2900
  part3. 책쓰기
  1. 주제를 장악하지 못하면 목차가 나올 수 없다 http://foodsister.net/2902
  2. 누구를 위해 쓸 것인가(타켓잡기) foodsister.net/2906
  3. 왜 내가 써야하는가(개성잡기) http://foodsister.net/2909
  4. 어차피 초고일 뿐이다. 일단 마구 우겨넣고 다듬자(풀어넣기) http://foodsister.net/2912
  5. 출판사와의 작업은 ‘협업’ http://www.foodsister.net/2917
3부  먹는언니의 스마트집필법

  part1. 에버노트
  1. 에버노트 살펴보기 http://www.foodsister.net/2918
  2. 스크랩 http://foodsister.net/2919
  3. 스마트폰으로 메모
  4. 프로젝트 별 기록(업데이트 예정)
  5. 블로깅(with 티스토리)(업데이트 예정)
  part2. 구글문서
  1. 구글문서 살펴보기(업데이트 예정)
  2. 공부하기/정리하기(업데이트 예정)
  3. 책 쓰기(업데이트 예정)
  4. 협업하기(업데이트 예정)
  5. 이북 프로젝트(업데이트 예정)


댓글
댓글쓰기 폼